건강생활정보

  • 건강칼럼
  • 자가진단 건강체크

"아스피린, 암 사망 위험 20% 감소와 연관"

작성자 : | 조회수 : 150
작성일 : 2021-07-05 07:58:48
아스피린
아스피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소염진통제 아스피린이 암 사망 위험 20% 감소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카디프(Cardiff) 대학의 피터 엘우드 역학 교수 연구팀이 18종류의 암 환자 25만명을 대상으로 한 관련 연구논문 18편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일 보도했다.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암 환자는 암 진단 이후 아무 때든 사망하는 경우가 아스피린을 먹지 않는 환자보다 20%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전체 암 환자 중 20~25%는 아스피린을 복용하고 있었다.

이들은 주로 대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환자들이었지만 비인두암(nasopharynx cancer), 식도암, 간암, 담낭암, 췌장암, 방광암, 난소암, 자궁내막암, 두경부암, 폐암, 백혈병, 뇌교종(glioma), 흑색종, 위암 등 환자들도 있었다.

아스피린은 내출혈이라는 심각한 부작용이 있지만 이러한 부작용이 나타난 환자는 소수였으며 내출혈에 의한 사망 위험도 일반인에 비해 높지 않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현재 암에 대한 아스피린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여러 건의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더 확실한 증거가 나올 것으로 엘우드 박사는 전망했다.

아스피린이 암세포의 전이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들도 있다고 그는 소개했다.

그러나 아스피린이 다른 암 치료법의 대체 수단은 될 수 없다고 그는 강조했다.

엘우드 교수는 지난 50년 동안 아스피린의 효과를 집중적으로 연구해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 종양학 연구소(European Institute of Oncology)의 온라인 암 전문지 '이 캔서 메디컬 사이언스'(eCancermedicalscience)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목록보기
Array ( )